1. 솜사탕

    사랑을 전하러 간 자리에서 오히려 사랑을 받고 감동을 받는 활동이었다 말하는 위러브유의 회원들의 따듯한 장애 영유아 생활시설 봉사활동을 바라보는 제 마음도 따듯해졌습니다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